메인이미지1 메인이미지2 메인이미지3 메인배너 국민은행 제일은행 외환은행 시티뱅크 신한은행 기업은행 우리은행 하나은행 농협 우체국 배송조회 공지사항 이용안내 주문조회 장바구니 고객센터
[아로니아곶감 이야기]
게시글 보기
[소개] '먹거리 X파일' 곶감 건조작업장에 유황이 있는 이유는?, TVReport, 2014-12-12
Date : 2014-12-12
Name :
Hits : 3308
'먹거리 X파일' 곶감 건조작업장에 유황이 있는 이유는?기사입력 2014-12-12 15:12:36


 

[TV리포트=황지영 기자] '먹거리 X파일' 곶감 건조에 쓰이는 유황을 집중 조명한다.


채널A '먹거리 X파일' 제작진은 10월 중순에 곶감 주산지의 감 농장을 찾아갔다. 곶감은 겨울철 전통 먹거리로 가을에 수확한 감을 깎아 찬바람에 두 달간 정성들여 말려서 만든다. 이 과정에서 곶감의 색은 자연스럽게 검은색에 가까운 색깔로 변한다. 그러나 요즘 마트나 백화점에서 판매되는 곶감은 다홍색을 띄는 예쁜 빛깔이 대부분.


취재결과 건조 작업장에서는 정체불명의 가열도구와 노란색 가루가 포착됐다. 유황을 태웠을 때 발생하는 연기를 감에 훈증처리 하는 용도로 쓰이고 있었다. 감의 갈변과 곰팡이 발생을 억제하기 위해 사용하는 유황 연기는 다름 아닌 이산화황.


이산화황은 식품 1kg당 1g 이하로 잔류한다면 문제가 없는 식품첨가물이지만 천식환자에게는 미량으로도 알레르기를 일으킬 수 있다. 또 유황의 양을 무분별하게 사용하는 생산자들의 경우 장기간 노출됐을 때 기관지나 폐에 안 좋은 영향을 끼칠 수 있는 물질이다.



유황 훈증 없이 곶감을 만들 수는 없는 것일까. 자연 방식대로 만든 곶감은 생산성이 떨어져 폐기하는 양이 많을뿐더러 시중에 파는 곶감에 비해 까맣고 못생겼기 때문에 소비자들로부터 외면 받는 실정. 무유황 곶감을 생산하는 농가들은 언젠가는 자연 그대로 만든 곶감의 모양과 가치를 알아주는 소비자가 늘어날 것이라 기대한다. 이번주 금요일 '먹거리 X파일'에서는 자연의 힘으로만 만든 무유황 곶감을 소개한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돼지고기 항정살에 숨겨진 진실도 밝힌다. 담백하고 쫄깃한 맛으로 인기가 높은 항정살은 돼지 한 마리당 300 ~ 500g 밖에 나오지 않는데 수많은 식당에서는 어떻게 항정살을 공급받고 있는 것일까? 가지각색인 항정살의 모양 속에 숨겨진 진실을 공개한다.


김진 기자가 진행하는 채널A '먹거리 X파일'은 우리 사회에 만연한 유해 식품 및 먹거리에 대한 불법, 편법 관행을 고발하고, 모범이 될 만한 '착한 식당'을 소개함으로써 시청자들의 뜨거운 공감과 열렬한 호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매주 금요일 밤 11시 방송.


황지영 기자 jeeyoung2@tvreport.co.kr /사진=채널A '먹거리 X파일'

코멘트 쓰기
코멘트 쓰기

비밀번호 확인 닫기